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0.0℃
  • 맑음강릉 28.2℃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18.5℃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6℃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고만첨...예조정랑에 해남군수와 평해현감 올라

고홍진의 손자, 고만첨(1672~1730)

 

 ‘(고홍진의) 손자인 만첨(萬瞻)은 자가 사앙(士昻)이고 어릴 때 이름은 만추(萬秋)다. 김춘택(金春澤)을 사사했고 글짓기를 잘하여 산남의 훌륭한 선비라는 칭찬을 들었다. 산남이라 한 것은 만첨의 집이 정의현에 있었기 때문이다. 숙종 32년 병술(1706)에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예조정랑(禮曺正郞;정5품)에 이르렀고, 해남군수과 평해현감을 역임했다.’

 

 

 심재 김석익의 탐라기년에 나오는 고만첨에 관한 내용은 그의 조부인 고홍진의 기사 안에 짤막하게 언급되어 있을 뿐이다.

 

 당대 아무리 이름을 날린 인물이라 해도 시간이 지나면 잊혀져버리는 것은 당연지사. 만첨 또한 그러했다. 지난주에 소개했던 오정빈과 마찬가지로 김진구와 그의 아들 김춘택에게 배우고 제주섬에서 당당히 문과 전시에 합격하였으니 당대에는 제주 섬 안에 그 이름이 자자했을 것이다. 하지만 고만첨이라는 이름 석 자를 기억하는 이는 극히 드믈다. 필자 또한 근래에야 알게 되었으니….

 

 고만첨을 떠올릴 때면, 그의 무덤이 떠오른다. 고색창연한 빗돌과 그 표면에 새겨진 자잘한 글씨의 예스러움은 어제 본 듯 기억에 선명하다. 그리고 그곳을 지키고 서있는 매끈하게 생긴 문인석! 죽은 자의 무덤을 지키고 있는 문인석의 모습은 보듬어 가까이 하고픈 존재는 아니다. 하지만 그의 무덤의 문인석은 뭔가 다르다. 또렷한 이목구비에 날렵한 얼굴생김. 그의 살아 생전의 풍모를 조각해 놓은 것인지도 모른다. 그의 무덤 안에 있는 문인석을 보면 그의 인품을 느낄 수 있을 듯하다.

 

 

 

그보다 2살밖에 많지 않았지만 사우(師友)의 인연으로 제주에서 교류했던 북헌 김춘택이 고만추가 전시(殿試)를 보러 떠남에 지어준 다음의 글에서 글의 사람됨을 알 수 있다.

 

 "지난 신미년(1691 : 숙종 17)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제주(濟州)에서 귀양살이를 함을 내가 살피게 되었는데, 적사(謫舍)는 조용하였다. 오직 손꼽아 셋 쯤 되는 학생들이 배우고 있었다. 불초(不肖)가 삼가 묻기를, “학생은 누가 가장 가르칠 만합니까?” 하였더니,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기를, “여기라고 어찌 재주가 총명한 자제(子弟)가 없겠느냐마는, 오직 만추(萬秋)는 자질이 많고 자질이 있는 사람이 끝내 반드시 성공하는 게지. 만추가 나에게 배운지 몇 년이 되니 조금 어두운 게 깨우쳐 졌구나. 네가 지금 글 짓는 법을 가르쳐라.” 하셨다.

 

불초(不肖)가 말하기를, “만추(萬秋)는 지금 어디 있습니까?” 하니, 아버지께서 “그는 정의(㫌義)사람인데, 어제 마침 부모님을 뵈러 갔는데 며칠 안 되어 또 올게다.”고 말씀하셨다.

 

나중에 왔기에 보니 과연 자질이 많은 사람이었다. 만추는 계속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배움을 받았고 나에게는 사우지간(師友之間)으로 대하였다. 이와 같이 하기를 또한 여러 해가 되었다. 오직 그는 자질이 있었기 때문에 독실할 수 있었고, 독실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점차 진보할 수 있었다. …이하생략’

 

 사람됨이 독실하였기에 아버지인 김진구에 이어 아들인 김춘택마저 그를 배움에 독려하게 했으리라.
 글=백종진/ 제주문화원 문화기획부장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2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