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1.8℃
  • 구름조금대전 -2.6℃
  • 흐림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3.1℃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5.4℃
  • 흐림고창 -0.4℃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2.1℃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0.8℃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권홍의 '중국, 중국인' ... 주역이 말하는 지혜와 철학(3)

◆ 습감괘(習坎卦)

 

감(坎)은 구덩이, 항정이다. 파생하여 위험, 평탄치 못하다 뜻을 갖는다. 인생은 태어나자마자 고통을 받는다고 말한다. 어딘가 억지스러움이 있음을 피할 수 없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이치에 맞는다. 그렇다. 인생의 길에는 밝은 빛만 있는 게 아니다. 울퉁불퉁하다가도 가끔은 빛을 비춘다. 그때, 고개를 숙이지 마라. 포기하지 마라. 물이 흘러가서 가득차지 않으니 중용의 도를 견지하고 정도를 지켜라. 꾸준하게 나아가라.

 

발걸음을 내딛기 힘들 정도로 곤경에 처하면 어떻게 하여야할까?

 

인생 여정 중 언제 어디서나 험난한 걸림돌을 만나게 된다. 남송 시인 양만리(楊萬里)의 시 한 편 보자. 인생 여정 중 만나는 어려움을 말하고 있다.

 

“고개를 내려오면 어려움이 없다는 말 하지 마시게, 행인을 속여 자못 기쁘게 만드는 것이라오. 바야흐로 만 개의 산이 둘러싼 속에 들어가 보니, 산 하나가 우리를 내보내자 산 하나가 또 가로막는 구려.”1)

 

그렇다면 도대체 어떻게 인생의 위험 지대를 벗어날 수 있을까?

 

“태산이 눈앞에서 무너져도 얼굴빛은 편안히 변함이 없다.”

 

이러한 기백을 가질 수 있을까. 이런 정신의 경지는 분명 평범한 것이 아니다. 필시 위험한 지경을 벗어나는 인격의 힘을 간직하고 있다.

 

믿음은 거대한 정신적인 힘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위험을 만났을 때 중요한 것은 위험을 벗어날 수 있다는 믿음이다. 자신을 믿어야 한다. 험난한 지경을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몸은 위험한 지경에 빠졌더라도 마음만은 용왕매진하여야 한다. 위험한 지경을 초월하여야 한다. 그래야 위험에 처했더라도 마음이 흐트러지지 않는다. 위험한 길을 가면서 평탄한 길을 가는 것처럼 하여서 위험을 마음에 두지 않을 수 있다. 곤란한 일을 아무렇지 않게 대할 수 있다. 태연자약하게 침착한 태도를 유지할 수 있다. 자연지도와 일치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위험을 벗어날 수 있는 고유한 지혜가 빛을 발하게 된다.

 

『주역』은 말한다.

 

“습감은 거듭 험함이다. 물이 흘러가서 가득차지 않으며 험함을 행하나 신의를 잃지 않는다. ‘마음 때문에 형통함’은 굳센 양이 가운데 있기 때문이다. ‘가면 가상함이 있음’은 가면 공이 있는 것이다.”

 

무슨 말인가? 위험이 겹겹이다. 물의 본성은 멈추지 않고 흐름이다. 걸림돌을 만나더라도 멈춤 없이 끊임없이 흐른다. 끝끝내 믿음을 잃지 않는다. 성격이 강건하기에 마음이 형통하다. 능히 중도를 행할 수 있다. 행위는 숭상할만하기에 성공할 수 있다.

 

물은 흐르나 가득차지 않는다. 천산 만곡의 험지를 만난다 하더라도 도도하게 흐르는 물은 막히지 않는다. 물은 구불구불하게 돌아서라도 결국 앞으로 흘러간다. 산천 협곡의 험지를 돌고 돌아 마침내 큰 바다로 흘러들어간다.

 

우리는 물이 시사하는 바를 깨달아야 한다. 물처럼 어려움을 제거하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어야 한다. 물처럼 끊임없이 내달아야 한다. 영원히 형통하여야 한다. 물은 여태껏 위험이나 장애물에 막혀 흐르지 못한 경우가 없다. 대해로 흘러 돌아가는 신념을 잃은 적이 없다. 이것이 바로 물이 ‘믿음이 있는(有孚)’ 것이다.

 

“물이 흘러가서 가득차지 않으며 험함을 행하나 신의를 잃지 않는다.”

 

바로 이것이다.

 

스포츠의 세계챔피언 쟁탈전은 지극히 험난하고 긴장이 된다. 결정적인 순간에 상대를 이기고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는 기술의 고하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심리 소양의 고하에 있다고 한다. ‘믿음이 있는(有孚)’, ‘마음 때문에 형통한(心亨)’ 양성(良性)의 마음태도를 유지할 수 있는지 없는지에 따른다고 한다. 위험 따위는 전혀 개의치 않는 마음상태를 갖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한다.

 

‘습감(習坎)’ 2글자는 다른 해석, 즉 ‘거듭된 곤란과 위험’이라 해석할 수도 있다. 그저 거듭된 곤란과 위험을 통하여 위험한 지경을 여러 차례 경험하고 고생을 누차 하여야 복잡한 곤란과 위험에 대한 판별능력과 적응능력을 증대시킬 수 있다. 계속해서 경험과 지혜를 얻어야 용감하게 어떤 지점에서 위험이 도사리는 것을 알아차리고 위험을 넘어설 수 있다. 위험에 빠지면 곧바로 위험에서 빠져나올 수 있다.

 

물은 비록 잠시 장애를 만나지만 앞으로 흘러가는 에너지를 축적하여, 일종의 내재된 힘을 가지고 마침내 위험과 장애를 벗어난다. 진의(陳毅)의 시구는 참 마음속으로 들어온다.

 

“삼협은 장강을 묶어 강의 흐름을 고쳐보려 하지만, 어찌 알겠는가? 기문을 돌파하면 동쪽으로 흘러가 바다를 이루는 것을.”2)

 

이로써 우리는 깨달을 수 있다, 형체는 비록 험난한 지경에 빠져있더라도 마음은 오히려 형통하고 막힘이 없는 것을. 그럴 수 있는 까닭에 위험과 장애를 돌파하여 기필코 형통을 실현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마음 때문에 형통(心亨)’의 깊고 오묘한 이치다.

 

1) 莫言下嶺便無難,賺得行人錯喜歡.正入萬山圈子裡,一山放出一山攔.(『過松源,晨炊漆公店』)

 

2) 三峽束長江,欲令江流改.誰知破夔門,東流成大海.(『峽江圖』)

 

☞이권홍은?
=제주 출생. 한양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나와 대만 국립정치대학교 중문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중국현대문학 전공으로 『선총원(沈從文) 소설연구』와 『자연의 아들(선총원 자서전)』,『한자풀이』,『제주관광 중국어회화』 등 다수의 저서·논문을 냈다. 현재 제주국제대학교 중국어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4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